다이사이 “그래 임마!”

다이사이

알래스카 벽촌에 매년 산타 앞 편지 폭주|(앵커리지 AP=연합뉴스) 매년 성탄절이 가까워지면 미국 알래스카 주에 있는 다이사이벽촌 ‘노스 폴(North Pole)’에는 세계 각지에서 산타 클로스 앞으로 보낸 편지가 모여든다. 작 다이사이년에는 발신인이 확인되지 않은 편지 수 천통을 제외하더라도 세계 26개국에서 각종 사연을 담은 12만통의 편지가 왔다. 북극에서 1천700여마일이나 떨어져 있는 인구 1천600명의 노스 폴은 그 지명 때문에 산타의 거주지라는 동화 속의 역할을 충분히

다이사이

인생을 살면서도 쉽지 않은 일 다이사이이기 때문이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